소식
News
 
소식 :: 소식
안녕하세요, 라임입니다.
지난 4월 30일, 저는 CC공작실 창작공방을 준비하기 위해 만원 지하철에 낑겨, CO-UP 아지트로 오고 있었어요.

띠링띠링 울리는 핸드폰 문자음에 설레며 휴대전화를 확인했더랬죠.





[시선의 일렁임]을 신청하신 분은 모두 9분.

그 중엔 인턴인 저 라임(@hahahalime) 쥰(@akaJune)이 포함되어있었는데

저희 둘을 뺀 모든 분들이 못오신다고 메일과 문자가 띠링띠링 연달아 도착한 겁니다.





설마, "아무도" 못 오리라고는 생각해본 적 없는 전 무지무지 당황했죠.


그래서, 쥰과 저는....

모이라님께 초 소수정예 특별 강습을 받았습니다^_^









<시선의 일렁임>


규칙 1. 되도록, 화지는 보지 않기!

규칙 2. 펜은 되도록 화지에서 떼지 않기!

규칙 3. 손은 눈을 따라 가기.



[1] 현미경으로 본다 생각하고, 세밀하게 관찰하기


"아, 이 사람이 이렇게 생겼구나!"

눈을 부릅뜨고 찬찬히 보았어요. 




 빨간 싸인펜이 라임, 초록 싸인펜이 쥰입니다.

저는 시선이 머물질 못하나봐요. 눈에서 코로 머리로 귀로, 정신없이 왔다갔다해 형태가 없는데, 쥰이 그림은 그래도 사람의 형태를 갖고 있더라구요!

                

[2] 손을 잡고, 둘이 함께 그리기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과 교감하며 함께 그림을 그리는 방법입니다. 


 




이번엔 빨간 싸인펜과, 초록 싸인펜이 겹쳐 그려보이지요.

 조큼 무서웠던 게, 손이 자동으로 움직이기도 하더라구요. 둘 중 누구도 힘을 주지 않았는데도요 ㅠ_ㅠ






[3] 눈을 감고 상대방의 얼굴을 빚는다 생각하며 그리기





눈을 감고 그림을 그린 적은 한 번도 없었는데, 걱정되기도 했는데 재미있는 결과물이 나왔어요.




 빨간 싸인펜이 라임, 초록 싸인펜이 쥰입니다.


저렇게 조막만한 얼굴을 그리다니. 전 쥰이 얼굴이 무진장 작다고 생각했나봐요. 그...그럼 제 얼굴은 ㅠ_ㅠ 아이고. 요즘 열심히 먹었더니 얼굴이 부었나.....


                    
 

[4] 자기들만의 약속을 정해 그리기 







 쥰과 저는 한 쪽 눈만 감고 양 손을 사용해 그림을 그렸답니다. 평소 연필 잡듯이가 아니라, 두 손 가운데 연필을 잡았지요.








 

빨간 싸인펜이 라임, 초록 싸인펜이 쥰입니다.


점점 큐비즘이 되어가는 둘의 그림..









짜잔~ 저희의 수료증(?)입니다.

모이라 선생님이 직접 그려주셨어요^0^



   



다음엔, 창작공방에 신청하시면 꼭 와주세요, 약속하신 거잖아요^^

그럼, 다음 창작공방에서 뵙겠습니다!











왼쪽부터 라임모이라


 
사단법인소개 | 저작권 정책 l 사이트맵연락처

This website is supported by Olleh ucloud biz.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CKOREA에 의해 작성된 CCKOREA 웹사이트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