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News
 
소식 :: 소식
노트 좀 빌려줄래...? 열린교육도 협업과 DIY 스타일

:: 다이앤 리포트 ::


081312 다이앤 리포트 vol.16 by DaYe Jung


18084835974572979_jFOk3XBE_c.jpg 

CC BY-SA © Opensourceway


국내외를 막론하고 경쟁에서 비롯된 폐쇄성과 고비용이 건강한 교육을 막는 장애물로 인식 되고 있는 요즘. 다양성과

상생에 주목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이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한 여러 가지 대안적인 방식의 교육이 제시되고 있지요? 그 중

하나가 ‘열린교육’ 인데요. IT 기술을 이용해 모든 사람에게 교육 자료를 개방하는 것으로, 장소와 비용의 제약을 뛰어

넘어 교육의 민주화를 지향한다는 점을 중요하게 들 수 있겠습니다. MIT의 오픈코스웨어 (OCW), 숙명여대의

SNOW 등이 대표적인 열린교육 사례라고 볼 수 있어요.

오늘 다이앤 리포트에서는 이렇게 대학 등 기관 단위로 이루어지는 교육보다, 좀 더 풀뿌리 스타일의 열린교육 플랫폼

을 살펴보려고 해요.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서 각자의 힘을 조금씩 보태는 ‘품앗이’ 방법을 교육에 적용시키는 사례인

데요. 기관 단위의 열린교육과는 또 다른 여러 가지 장점이 있어요. 일단 나와 비슷한 수준과 관심사의 사람들과의 관

계에서 오는 맘 맞는 협업, 친밀감을 얻을 수 있겠고, 그 안에서 전문 연구 기관에서 놓치는 색다른 시각이 나올 수도

있을 거예요.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토론과 협의로 의견을 절충하고 함께 나아가는 방법을 배우는 장이 될 수 있고요.


                                                                                                                                                                          

굿세메스터
GoodSemester

Screenshot_8.jpg 


저는 중고등학교 때도 그랬지만, 대학교 와서는 외국어로 수업을 듣자니 아무리 부지런히 적어도 필기에 한계가 있음

을 느꼈어요. 수업을 빠지기라도 하는 날엔 그 날자의 노트는 아예 없는 거였구요. 그래서, 기말 즈음 해서 한 수업엔,

염치 불구하고 같은 수업 친구들에게 최대한 많은 노트를 빌려서 그걸 취합하고 수렴한 다음 빌려준 친구들에게 쭉

쏴주는 서비스를 했습니다. ㅋㅋㅋㅋ (교수님이 노트는 너희끼리 알아서 빌리든 말든 맘대로 하고 나만 귀찮게 하지

말아라 라고 하셨으니 아마 괜찮을 겁니다....) 노트를 빌려준 친구들은 자료를 오픈소스(!)로 제공해준 거고, 저는 리

믹스를 해서 더 나은 완전판을 만들어낸 거죠. 수렴하면서 겸사겸사 공부도 됐구요. 그 친구들이 그 노트를 다들 공부

해서 모두 좋은 성적을 거뒀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저희는 조금씩 기여해서 양질의 교육 자료를 만들어낸 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굿세메스터는 이런 강의실 풍경을 온라인에 재현한 플랫폼이라고 보시면 돼요. 수업을 들을 때 이 툴에 필기를 하면

자동으로 클라우드에 저장이 되고, 어디서나 노트를 열어볼 수 있게 됩니다. 단순한 텍스트 필기 뿐만 아니라 수학 공

식 입력, 그림 메모, 악보 그리기 등등 학술 노트 필기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제공 돼서 여타 단순 클라우드 노트 프

로그램과는 차별화를 두었어요. 무료 가입으로 이 기능들을 쓸 수 있고 추가 기능과 저장 공간 확장을 쓰고 싶으면 유

료 업그레이드를 하면 됩니다. 에버노트와 비슷하네요.

열린교육의 관점에서 굿세메스터에 주목하는 또 다른 이유는 리믹스 기능과 오픈에 있습니다. 최근 추가된 부가 기능

중에는 자기 노트에 CCL을 달 수 있는 옵션이 있어요. 내 노트에 CCL을 달아놓으면, 다른 사람들이 내 노트를 자유롭게

복사하거나 복사본을 편집할 수 있게 됩니다. 제가 친구들 노트를 빌려다가 취합하던 것과 비슷하지요. 이렇게 CCL을

단 노트는 굿세메스터 외부로 가지고 나가도 됩니다. 일반 라이선스 노트 역시 굿세메스터 안에서는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구요. 참고로 여기에서 제공하는 조건은 CC BY-SA입니다. 위키백과와 동일하네요.

굿세메스터의 지향점은 이렇게 학생과 교사, 교수가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을 만들어서 많은 리소스가 이 플

랫폼에서 생산 되게 만들고, 나아가 이 리소스가 공유 되어 열린교육자료 (Open Education Resources)가 되는 것이라

고 합니다.




                                                                                                                                                                          


플렉스북
Flexbooks

ck-12-logo.jpg


다음 사례는 여러 사람이 온라인을 통해 함께 교과서를 만드는 플렉스북 입니다. 공유경제, 지역경제의 대표적인 모델

중에 ‘품앗이 육아’라는 것이 있죠? 공동육아라고도 불리는 이것은 여러 가정에서 돌아가면서 시간을 정해두고 아이들

을 함께 돌봐주는 것을 말해요. 기관에 맡기지 않고 대안적인 삶의 방법을 찾는 사람들의 모습이지요. 교육에도 마찬가

지로, 기존에 만들어지는 값비싼 교과서 말고 집단지성으로 아이들이 배울 교재를 만들고 무료로 이 책을 배포하려는

사람들이 있어요.

플렉스북을 만드는 곳은 CK-12라는 미국의 비영리 단체입니다. CK-12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온라인에서 바로 공

부할 수 있는 무료 학습 자료들이 올라와있는데요, 이 자료들은 여러 사람들이 위키백과처럼 협동으로 만든 코스와 커

리큘럼들이예요. CK-12는 이 자료들을 인터넷에 올리는 것 뿐만 아니라 출판을 해내기까지 한 보기 드문 케이스인데요.

이렇게 나온 교과서들에 ‘플렉스북’이란 레이블이 붙는다고 해요. 종이책 뿐만 아니라 e-book으로도 출판이 가능합니다.

e-book 포맷으로는 PDF, ePub, 킨들용 세 가지를 제공해서 접근성을 높였어요.

CK-12에서 통하는 자료 공개 방식에는 크게 “Sharing”과 “Publishing” 두 가지가 있다고 하는데요. 먼저 “Sharing”은

CK-12 아이디가 있는 사람만 볼 수 있구요, 초대를 해야 볼 수 있어요. “Publishing”은 인터넷에 검색이 되도록 완전

개방을 하는 건데, CK-12 측의 검수를 거치는 과정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외부에 공개가 될만한 퀄리티인지를 판단하고

“Publishing”을 이행해준다고 하네요. 집단지성으로 모인 지식은 종종 퀄리티 문제로 권위가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이런 평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전문인 필터로서 존재하는 거죠.

올초에는 유타 주와 함께 플렉스북으로 나온 교과서를 학교에서 정식으로 채택하는 “열린 교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기존 출판사에서 만드는 교과서들 만큼이나 인정 받았다는 뜻이겠죠.

CK-12의 홈페이지는 CC BY-NC-SA로 공개되어있습니다.






이 내용은 정다예(@dayejung) 가 작성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CC Global Summit 2015가 마무리되었습니다. cc 2015.10.21 27245
 
사단법인소개 | 저작권 정책 l 사이트맵연락처

This website is supported by Olleh ucloud biz.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CKOREA에 의해 작성된 CCKOREA 웹사이트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