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News
 
소식 :: 소식

오픈 하드웨어로 상상력에 날개를
:: 다이앤 리포트 ::


5625273307_331f0eaac9_z.jpg 

CC BY (c) Pete Prodoehl


자, 여러분이 점심에 외식을 하고 오셨다고 가정해볼게요. 예를 들어 찹쌀탕수육을 먹고 왔는데, 이게 기가 막히게

맛있었단 말이예요. 집에 와서 저녁 준비를 하는데 이게 또 먹고 싶어졌어요. 집에서 만들면 분명히 사먹는 것보다 가

격도 저렴할 것 같구요. 그런데 생전 이런 걸 만들어본 적이 없어서, 대체 재료는 뭐가 필요하고 반죽은 어떻게 만들어

야 하는지 감이 잡히질 않아요. 이럴 때 우리는 인터넷으로 가서 레시피를 검색하지요. 친절한 요리 블로거들이 ‘이건

이케이케 만드는 거예요 :)’ 하고 친절하게 가르쳐준 걸 보니 자신감이 생겼어요. 파인애플 대신 복숭아를 넣어도 그럴

듯할 것 같아요. 시장에서 재료를 사다가 내 수고를 들여서 찹쌀 반죽을 만들고, 고기를 튀기고, 내가 조금 변형한 복

숭아 소스를 부어서 짠 하고 내놓았어요. 끝.  저녁에 원하는 맛있는 걸 먹었고, 비용도 적게 들고, 수고한 보람도 있고.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었어요. 이상할 것 하나 없는 자연스러운 풍경이지요?


이제 이 그림을 하드웨어 만들기에 적용한다고 생각해보겠습니다. 내가 집을 비우느라 시간 맞춰 우리 강아지 밥을 줄

수 없는 상황이예요. 아침에 많이 주고 가면 생각 없이 일찍 먹고 배탈이 나거나 저녁에는 배를 곯을 것 같아서 걱정이

예요. 그래서, 시간에 맞춰 우리 강아지에게 밥을 줄 기계가 필요해졌어요. 생김새를 보니 내 힘으로 충분히 만들 수 있

을 것 같아요. 만드는 방법을 검색해요. 저작권 때문에 만드는 법을 볼 수가 없어요! 고생 끝에 어떻게든 비슷한 걸 만

들어냈어요. 사람들에게 이것 봐라 하고 내가 만든 것을 자랑스럽게 알렸어요. 누군가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고소를 당

했어요! FAIL. ㅇ<-<


오픈 하드웨어, 혹은 오픈소스 하드웨어는 이런 상황에 필요한, 만드는 방법을 공개한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마치 요

리 레시피처럼요. 사먹는 요리에는 레시피라는 정보, 재료, 만드는 수고 (와 자리값과 그 밖의 모든 비용) 가 모두 필요

하지만, 집에서 레시피만 가지고 만들어먹는 요리는 재료와 내 수고만 들어가면 되니 비용도 훨씬 저렴하고, 레시피를

응용해 내가 원하는 또 다른 걸 만들 수도 있다는 메리트도 있지요. 오픈소스 하드웨어는 하드웨어를 만드는 디자인을

상세하게 공개해서 다른 사람들도 같은 기계를 만들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어요.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와는

달라서 복제만 하면 누구에게나 공유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본인이 원해서 방법만 알면 만들 의지가 충분히 있는 사

람들에게는 만드는 법만으로도 충분한 공유가 되는 거죠.


오픈 하드웨어 운동은 80년대에 시작 되어 꽤 긴 역사를 가지고 있고, 여전히 그 정의에 대해 토론이 이뤄지고 있어서

쉽게 간추릴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오늘은 유명한 사례를 소개해보려고 해요. 3D 프린터라는 것, 들어보셨

나요? 우리가 보통 알고 있는 프린터는 2D의 지면에 텍스트나 이미지를 인쇄해주는데, 이 3D 프린터는 특수 플라스틱을

녹이고 굳혀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3차원의 입방체를 찍어냅니다. 우리 말로는 이런 방식을 광적층식이라고 부른다고 해

요. 3D 프린터의 주된 용도는 건축이나 실제 공장 생산에 들어가기 전에 직접 실물로 볼 수 있는 프로토타입을 뽑아내는

건데요, 이런 이유로 개인보다는 기업이 쓰는 경우가 많고, 해서 가격이 어마어마하게 비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런

것을 저렴한 가격에 DIY 빌드할 수 있다면, 프로토타입만 뽑는 용도 뿐만 아니라 개인이 원하는 여러 가지 다른 것에도

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쯤에서 적절하게 동영상을 지원해보겠습니다^ㅁ^






영상에서 보이는 3D 프린터는 가정 보급형 3D 프린터 키트를 판매하는 메이커봇이란 회사의 제품인데요, 이 기원이 된

프로젝트가 있으니 이름하여 RepRapPro(Replicating Rapid Prototyper), 줄여서 RR 혹은 RP라고 부르는 프로젝

트입니다. 영국 배스 대학교의 애드리언 보이어(Adrian Bowyer) 박사가 2004년에 발표한 에세이에서 “저 스스로 복제할

수 있지만 저 스스로 조립될 수는 없는(self-copy, but not self-assemble)” RP 머신을 제시하면서 시작 된 이 프로젝

트의 요지를 간단하게 말한다면, 3D 프린터를 만들 수 있는 지식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것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기계가 플라스틱으로 원하는 모양을 떠낼 수 있는 기계이기 때문에, 첫 기계가 생겨서 올바로 조립을 한다면 이 기계를

이용해 다음 번 기계의 부품을 생산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복제는 할 수 있지만 조립은 할 수 없다는 의미가 바로 여기

에 있어요. 첫번 기계를 빌드하려는 사람들은 GPL과 CCL로 공개된 이 오픈소스 매뉴얼을 받아놓고, 다른 기계 오너가 찍

어낸 부품 등으로 나머지 파츠를 모아 DIY로 새 기계를 조립해내면 됩니다. 위에서 언급한 메이커봇의 경우 RR 기술을 응

용해 아주 간단한 3D 프린터를 만들 수 있는 키트의 풀패키지를 판매하는데요, 먼저 이 메이커봇을 구입해 3D 프린터계에

입문한 뒤 이것으로 부품을 찍어내고 RR 버전을 빌드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3D 프린터에서 오픈소스 하드웨어의 큰 영역으로 좀 더 확장해볼까요? 3D 프린터 같은 기계를 만들려면 전자

신호로 기계를 움직일 수 있게 연결해주는 서킷보드가 필요하겠지요? 여기에 들어가는 게 오픈소스 하드웨어의 스타,

아두이노(Arduino) 마이크로컨트롤러입니다. 메이드 인 이태리를 자랑하는 이 보드와 관련한 소프트웨어(아두

이노 IDE)는 오픈소스를 반기는 여러 사람들에게 환영 받으며 현재는 전세계적인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구심점이 되고 있

어요. 며칠 전에 CC KOREA 계정으로 보내드렸던 TED Talk 영상이 바로 아두이노의 스태프 마씨모 밴지(Massimo Banzi)

의 아두이노 커뮤니티 소개 영상이었죠.





영상을 통해 10대 초반에 아두이노를 이용해 축구 로봇을 만든 아이들 이야기부터 DIY로 빌드한 프로펠러가 넷 달린 RC

쿼드콥터, 그리고 후쿠시마 대지진 때 정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별개로 전국 각지에서 보내오는 지진 관련 정보를 수

집할 수 있게 만들어 배포한 기계와 그 온라인 프로젝트 홈페이지 Cosm 등이 소개 되었습니다. 오픈소스가 가진 무한

한 가능성으로 사람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개인들이 창조성을 발휘하며 필요한 기계를 스스로 공급할 수 있게 한 환경

제공자인 아두이노에 많은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이외에도 오픈소스 하드웨어의 생태계는 무궁무진합니다. 아두이노를 응용해 만든 오픈소스 하드웨어 디자인을 자랑하

고 나누는 홈페이지 씽이버스 (Thingiverse), 자신이 직접 만든 오픈소스 하드웨어를 판매하거나 다른 사람이 또 다른

기계를 만들 수 있는 파츠를 파는 온라인 쇼핑몰 T인디 (t Indie), 그리고 위에 언급한 메이커봇 등 오픈소스는 공유 그

자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까지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오픈소스가 아니었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었

겠지요.


오픈소스 하드웨어는 복제하면 똑같은 파일을 바로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와는 달리 새로 만들어내려면 그에 따른

수고가 필요하긴 하지만, 그래서 더 매력 있는 분야일지 몰라요.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가 0과 1로만 이루어지지 않은,

사람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는 것을 드러내는 것 같기도 하구요^_^ 이런 하드웨어를 만들어내는 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 모두에게 나눠질 때에, 사람들은 기업에서 제공하는 프로덕트를 사용해야만 하는 수동적인 소비자에서 스스로

만들고 응용하고 변형해서 새로운 것을 탄생시키는 적극적인 창조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은 CC가 주목하는 문화 확산적,

자발적, 풀뿌리운동적 가치와 맞닿아 있습니다.


사실, 리포트를 준비하고 리서치를 하면서 오픈소스 하드웨어의 그 방대한 커뮤니티의 규모와 생태계에 적잖이 놀랐어

요.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다이앤 리포트에서 더 다뤄보도록 할게요.





이 내용은 정다예(@dayejung) 가 작성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CC Global Summit 2015가 마무리되었습니다. cc 2015.10.21 27528
115 '서울, 공유로 도시를 그리다' E-book을 소개합니다 :) cc 2016.03.15 2223
114 2015년 CC Korea 연차 보고서가 공개되었습니다 ~ file cc 2016.01.18 2973
113 [WIRED] 법은 이노베이션을 방해하는가? file cc 2015.10.28 2369
112 2014년 CCKOREA 연차보고서가 공개되었습니다. file cc 2015.01.08 2675
111 CC Japan 타수쿠 미즈노님을 소개합니다! file cc 2014.11.13 3599
110 OuiShare 안토닌을 만나고왔습니다! file cc 2014.11.11 2713
109 [블로터닷넷] 모두를 위한 오픈소스 건축가, 카메론 싱클레어 cc 2014.10.06 3714
108 CC사무국 팔방미인을 소개합니다. file cc 2014.09.30 3798
107 CC의 새식구를 소개합니다! [1] file cc 2014.08.06 5256
106 2014년 2-3월간 여러분의 후원과 응원, 참 고맙습니다 :) file cc 2014.04.02 16697
105 2014 CC KOREA의 새 식구들을 소개합니다! file cc 2014.03.26 14739
104 CCL 런칭 - 9년이 되었습니다 file cc 2014.03.21 15508
103 2013년을 정리하며 - CCKOREA에서 펴낸 책 2권을 소개합니다! file cc 2014.01.03 17331
102 CCL 4.0이 나왔습니다! 달라진 점은? file cc 2013.12.03 17707
101 CCKOREA의 새로운 기업 후원 회원 LiST를 소개합니다 file cc 2013.11.21 13143
100 CCL 적용된 비영리단체의 콘텐츠를 국회전자도서관에서 만나보실 수 있어요. file cc 2013.11.13 10889
99 저작권법, 이제는 바꿔봅시다 ::다이앤 리포트:: vol.40 file cc 2013.11.08 12377
98 새로운 후원 회원사 원트리즈뮤직을 소개합니다. file cc 2013.10.24 13128
97 공유위크, CC활동가는 '강연몹' 하며 보낸다! [2] file cc 2013.10.21 15456
96 CCKOREA의 사진 공유 플랫폼 "Share & Photo" 함께 나누는 사진! file cc 2013.10.18 14501
 
사단법인소개 | 저작권 정책 l 사이트맵연락처

This website is supported by Olleh ucloud biz.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CKOREA에 의해 작성된 CCKOREA 웹사이트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